default_top_notch

"원희룡 지사는 폭력적인 집회탄압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9.01.10  13:44:54

공유
default_news_ad1

도청앞 천막촌 사람들은 10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력적이고 반민주적인 집회탄압 사과하고, 인권침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7일 제주도청 앞 집회 중 행정대집행을 진행한 공무원들과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강제로 시민들을 퇴거시키는 과정에 참여했던 모든 공무원들의 명단에 대해 정보 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참여자들은 "도청 현관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는 공1간이지 도청은 도지사 맘만 편하라고 있는 공간이 아니다. 쓴소리도 단소리도 오가는 공간"이라며 "당시 현관 앞에 앉아있던 시민들 역시 어떠한 폭력도 사용하지 않고 다른 이의 통행을 통제하며 공간을 독점하고 이용하지 않는 상황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우리 시민들은 독재정권도 아닌 2019년 민주화 시대에 도청 앞에서 책임 있는 시민으로서 목소리를 내려는 시도가 이렇게 짐짝처럼 내동댕이쳐진 현실에 분노하며 이러한 사태가 절대 반복돼서는 안 되기에 단호히 이번 사태에 대처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집회 당시 행정대집행을 지휘하고 가담한 공무원 전원을 1월 8일 고소한 건에 대해 해당 고소건을 진척시키기 위한 과정의 일부"이며 "또한 자력구제가 명백히 법적으로 금지된 상황에서 공무원을 동원해 시민을 강제로 끌어낸 과정의 위법성과 반인권성을 가려내기 위한 과정의 하나"라고 밝혔다.

또한 "제주특별자치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해 도민들의 인권이 유린됐다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원희룡 도지사는 폭력적이고 반민주적인 집회탄압 사과하고, 원 지사는 인권침해 재발방지대책 마련할 것과 도청을 향해서는 도민의 것, 도민들의 목소리를 짓밟지 말 것"을 주문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