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더민주 제주도당 "도민 위한 정당으로 거듭"

기사승인 2019.01.04  14:40:09

공유
default_news_ad1

- 4일 오전 4.3평화공원 참배 마친 후 신년인사회 가져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2019년을 맞이해 제주의 민생을 책임지는 집권정당의 역할 결의를 위한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4일 오전 오영훈 도당위원장, 강창일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도의원, 문대림 상임고문, 당직자와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천 애국선열 추모탑, 충혼묘지, 4.3 평화공원 참배를 마친 후, 제주도당사에서 2019년을 다짐하는 결의문 낭독과 함께 신년인사회를 진행했다.

오영훈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2019년 당원이 주인되고, 도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또한 문재인 정권의 성공을 위해 당원 여러분의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강창일 국회의원은 "올해는 과거 100년을 돌아보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함께 앞으로의 100년을 다함께 준비해야 하는 해"라고 강조했다.

위성곤 국회의원은 "국가와 제주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고, 제주에서 대한민국의 평화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결의문을 통해 "2018년 대한민국은 4.27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평화의 물결이 가득했고, 제주는 4.3 70주년을 맞이해 화해와 상생의 정신을 다시 한 번 새기는 한 해였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3.1운동이 있은 지 100년이 되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과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새로운 100년’이 시작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4.3특별법 전면 개정과 제주특별법 개정을 통한 새로운 제주의 비전 제시와 함께 2020년 총선 승리의 디딤돌을 놓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더민주 도당은 "진정한 집권정당으로 도민과 더불어 제주를 새롭게 만드는 데 앞장 설 것"이라며 "'도민과 함께 잘 사는 제주', '승리하는 더불어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70만 도민과 함께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