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中企경기 ‘악화일로’…"고용 꿈도 못꿔"

기사승인 2019.01.02  11:38:3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소기업 제주지역본부, 중소기업건강도 지수 지속적 하락
76.0 전월대비 3.6p 하락…제조업 81.6p, 비제조업 72.5p

제주 도내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인건비 상승 등 경영상 애로를 겪으며 큰 침체기를 맞고 있어 제주기업경기 회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본부장 황재목)가 조사한 ‘2019년 1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전월대비 3.6p 하락하고 전년동월대비 4.7p 하락한 76.9로 하락했다.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경기 전망을 나타내는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100미만이면 그렇지 않은 업체가 많다는 뜻이다.

지난해 10월 94.8을 기록 이후 11월 91.5, 12월 80.5, 올해 1월은 76.9로 석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제조업의 경우 전월대비 4.1p 하락한 81.6, 비제조업은 2.5p 하락한 72.5으로 전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비제조업의 경우 여전히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제조업의 경우 전월과 동일한 ‘인건비 상승’, ‘업체간 과당경쟁’ 등으로 인해 여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 사정 등 항목별로도 전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내수판매(81.7→73.1), 영업이익(79.3→70.5), 자금사정(80.5→75.6) 각각 하락했다.

업황실적 또한 18년 12월 중소기업 업황 실적 건강도지수(SBHI)는 전월대비 2.0p 하락한 82.1로 나타났다.

제조업 분야는 전월보다 6.4p 상승한 92.1로 나타났고, 반면 비제조업 분야는 10.0p 하락 72.5로 비제조업의 경우 경영상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여전히 ‘인건비 상승’이 61.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업체간 과당경쟁’(51.3%), ‘계절적 비수기’(38.5%), ‘내수부진’(35.9%),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이번조사는 지난해 12월 14일부터 20일까지 지역내 39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