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녹색당 "원희룡 지사 대권주자 자격 없어"

기사승인 2018.12.06  15:12:07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녹색당 엄마정치모임은 6일 성명을 통해 "우리나라 공공의료체계를 흔드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대권주자 자격이 없다"며 비난했다.

제주녹색당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 5일 영리병원을 허가한다는 폭탄발언을 했다. 우리나라 의료 공공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도민 숙의 결정을 뒤집는 결정이다. 원 지사는 규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리병원은 존재 그 자체가 의료 영리화로 이어지는 물꼬다. 제도화 요구로 이어지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수순이며 자본의 논리에 포섭된 의료계의 압력을 정부가 감당하지 못한다. 이제라도 물길을 틀어막아야 하는 절박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제주녹색당은 "의료 영리화로 이어질 영리병원 설립의 최대 피해자는 아이와 산모 등 취약계층"이라며 "이미 돈 안 되는 병원, 의과에서는 실력 있는 의료진을 구하기 힘든 실정이다. 지방의료원 인력난은 심각하다. 의사와 간호사들도 기피 대상이며, 이는 공공의료의 질 즉, 건강과 생명에 직결된다"고 성토했다.

제주녹색당은 "도민 공론조사 결과 불허를 권고했다. 숙의민주주의 모범 사례다. 원 지사도 공론조사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 지사는 보름만에 말을 뒤집었다. 국제자유도시를 표방한 제주에서 자본이 민주주의에 앞선다는 사실을 원 지사가 보여줬다"고 힐난했다.

제주녹색당은 "우리나라 의료체계를 흔드는 원 지사는 차기 대권 주자 자격이 없다. 영리병원 카르텔의 앞잡이로 전락했다. 정치적 책임은 사퇴뿐"이라며 "보건복지부와 정부는 원희룡 지사의 뒤에 숨지 말고, 원칙을 이야기하면서 해석의 여지를 두는 것은 카르텔에 복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