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홍역 유행지역 해외여행 대비 접종 당부

기사승인 2018.12.06  13:33:36

공유
default_news_ad1

- 필리핀, 우크라이나 지역 홍역 유행 중

제주도는 필리핀·우크라이나에서 홍역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해외 여행을 나갈때 예방 접종 후 출국할 것을 당부했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에 Koplik 반점에 이어 특징적인 발진의 증상을 나타낸다

MMR(홍역(Measles), 볼거리(Mumps), 풍진(Rubella))혼합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하지 못했거나 면역력이 낮은 사람들에서 소규모의 환자 발생의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

이에 해당지역 방문 전 접종 완료 여부를 보건소 또는 예방접종 도우미을 통해 반드시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못했다면 접종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MMR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는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하고, 12개월보다 어린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을 하고 4~6주 후에 출국해야 한다.

또한 손 씻기 및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홍역 유행국가를 방문한 후 입국시 발열, 발진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반드시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신고해야 한다.

홍역은 잠복기가 7~21일 이며 의심 증상인 발열, 발진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