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비자림로 확장공사 개발 위한 분탕질"

기사승인 2018.11.30  14:23:1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시민단체, 30일 제주도청앞 기자회견 열고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 규탄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 모임'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하는 제주도를 규탄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 모임'은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하는 제주도를 규탄했다.

이들은 "전문가들을 동원해 온갖 화려하면서 교묘한 장치를 부착해 제주의 환경과 미래를 우려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끝내 외면하고 오로지 개발을 위한 분탕질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정화되지 않은 하수는 청정바다를 오염시키고, 처리되지 못한 쓰레기는 넘치는데 그럼에도 제주생태원형을 파괴하는 도로건설에 앞장서는 제주도정은 귀막고 눈을 가리고 어디로 가고 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제주도정은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불통 행정의 결과물인 비자림로 대안을 폐기하고 시민들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며 비자림로에 대한 해결책을 새롭게 마련해라"요구했다.

이어 "비자림로 사태는 우리에게 어떠한 제주 미래를 선택할 것인지 묻고 있다"며 "제주도는 훼손된 제주를 돌보라는 시민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비자림로의 미래 교통 압박이 제주 제2공항과 무관하지 않다고 주장하며, 제2공항 타당성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른 상황에서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장을 중단하고 차량 관리 중심의 정책을 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비자림로 대안을 폐기하고 시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해 비자림로에 대한 해결책을 새롭게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주민숙원사업이라는 미명으로 포장하지 말고 도로에 들어갈 수백 수천억원의 예산을 실질적인 주민 복지증진을 위한 정책 실현에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9일 비자림로 확장공사와 관련해 애초 계획한 전체 구간을 3개 구간으로 분리해 도로 여건을 개선하는 '아름다운 경관 도로 조성 대안'을 발표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