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걷고,화합하고,나누고…제주 숲길 걷기 성료

기사승인 2018.11.18  20:31:5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8 多문화 페스티벌 다문화·이주가족 제주문화 바로알기]
이주가족·유학생·제주도민 등 보물찾기 등 화합의 시간 마련

18일 오전 한라생태공원에서 ‘2018 多문화 페스티벌 다문화·이주가족 제주문화 바로알기’사업 의 일환으로 이주가족,유학생 제주도민들이 함께 숲길을 걸으며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타 지역에서 제주로 이주한 이주가족, 외국 유학생, 도민들이 함께 제주의 숲길을 함께 걸으며 화합을 다지는 시간이 마련됐다.

18일 한라생태공원에서 ‘2018 多문화 페스티벌 다문화·이주가족 제주문화 바로알기’사업 의 일환으로 이주민 가족과 제주도민들이 함께 숲길을 걸으며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이주민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이주가족과 제주도민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약 2시간동안 한라생태공원 내 숫모르 숲길(숲은 굽는 동산)을 걸었다.

비가 내리는 굿은 날씨에도 참가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숲길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비가 오는 굿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행사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즐거운 마음으로 걷기를 시작했다.

부산에서 이주한 김민화씨 가족은 “제주로 온지 얼마 안됐는데 이렇게 다 같이 모여 함께 걸으며 이야기하니까 이제는 제주사람이 다 된 것 같다”며 즐거웠다.

제주로 유학을 온 장인(중국)씨는 “학교에서 이주민과 유학생들이 제주의 문화를 알 수 있는 자리가 있다고 해서 참여했는데 비가 와서 조금 불편했지만 제주인 들과 함께 제주의 이야기를 들으면 걸을 수 있는 이 시간이 참 행복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일본 유학생 하세가와 아야카도씨도 “원예학을 전공하고 있어 숲에 관심이 많아 참여하게 됐다”며 이렇게 제주사람들과 같이 무엇을 한다는 게 좋은 것 같다며“가벼운 발걸음을 옮겼다.

숲길 걷기에 참여한 이주가족과 유학생 제주도민들이 함께 걷고 있다.

보슬보슬 내리는 빗속을 이주민과 유학생 제주도민들이 2시간여에 걸쳐 걸으며 서로의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내며 즐거운 걷기를 한 후 한라생태공원 앞에서 참가자들은 보물찾기 찾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비가 내리는 굿은 날씨에도 참가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숲길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승준·강지연씨 가족은 “산길을 걸으며 운동도 하고 어색하기는 하지만 걸으면서 이야기도 나누고 특히 다 같이 점심을 같이 먹을 수 있어 즐거웠다”며 “이런 행사가 자주 열렸으면 좋겠다.” 고 만족해했다.

숲길걷기행사에 참여한 한 가족이 정겹게 숲길을 걷고 있다

한편 ‘2018 多문화 페스티벌 다문화·이주가족 제주문화 바로알기’사업은 오는 12월 2일까지 나도 제주가 처음이야, 이제는 말할 수 있어 등 토크강연과 다문화 가족 미니올림픽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보물을 찾는 어린이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숲길걷기 행사가 끝나고 다 같이 모여 즐거운 점심시간을 보내고 있다
숲길걷기행사를 마치고 참가자들이 즐겁게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