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올해 제주산 키위 수출 '스타트'

기사승인 2018.10.12  11:23:3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라골드영농조합법인 10일 6t 수출길…300t 수출 예정

올해 제주산 키위가 첫 수출길에 올랐다.

제주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 10일 한라골드영농조합법인(대표 고봉주)에서 올해 제주산 키위 6t을 첫 수출했다.

수출한 키위는 지난달 11일 이후 수확한 레드키위 계통인 '엔자레드'와 '홍양' 품종으로 도내 약 80농가·30㏊를 재배하고 있다.

물량은 선박을 통해 홍콩으로 5.2t, 항공으로 베트남 0.8t 등이다. 베트남의 경우 처녀수출로 현지 소비자 반응에 따라 향후 수출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격은 ㎏당 8000원으로 전년과 비슷하며, 철저한 선과작업을 거쳐 500g 투명용기 4~6과 소포장 2개를 한묶음(0.8㎏)으로 포장했다.

한라골드영농조합법인은 내년 3월까지 레드·골드·그린키위를 대상으로 300t(지난해 100t 대비 200t 증가)을 수출할 게획으로, 이달 하순에서 다음달 상순 사이 현지 판촉행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원측은 "키위 재배농가의 소득 안정화를 위해 새로운 품종보급, 기술지도, 판로처 확대 등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며 "영농조합법인과 협력해 홍콩, 베트남에 이어 일본, 동남아 등으로 수축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