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재인 대통령, "강정주민 고통·상처 치유"

기사승인 2018.10.11  15:09:48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국제관함식 참석…"해군기지 전쟁 아닌 평화거점 만들 것"

KBS 방송 캡쳐.

국제관함식 참석차 제주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어루만지며 치유에 최선을 다할것을 표명했다.

11일 오후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강정해군기지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 거점이 아닌 평화거점으로 만들겠다"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될 때 국제 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제 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드린다"며 "지역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해상사열 행사 후 강정커뮤니티 센터를 방문해 오후 4시 30분부터 50분간 주민들과 비공개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강정마을 해군기지 인근에서는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이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우민 2018-10-11 18:25:03

    제주도민의 하나로 국제관함식을 제주 강정항에서 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제주도는 "평화의 섬"이라 '해군기지가 들어오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하지만, 스스로를 지킬 힘이 없는 평화란 비겁과 굴종이라 생각됩니다.

    4. 3이라는 아픔을 겪은 것도 우리를 스스로 지키지 못하여,
    우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아니 이해할 필요가 없는 외세가 우리를
    지배하면서 생긴 것 아닙니까?
    제주에 아무런 군사력이 없다면?
    누가될지 모르는 적이 가장 약한 제주부터 공격하고 점령하려 하지 않을 까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