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태풍 콩레이, 제주도 비상Ⅱ단계 격상

기사승인 2018.10.05  11:30:06

공유
default_news_ad1

- 24시간 상황근무체계 운영…재해취약지역 사전예찰 강화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태풍 관련 비상Ⅱ단계로 격상하고 피해예방 및 최소화에 만전을 기한다.

5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비상Ⅱ단계로 상향하고 13개 협업부서 및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전,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한다.

태풍 콩레이는 5일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975hpa, 최대풍속 32m/s(시속 115km)의 중형 태풍으로, 21시께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19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는 태풍의 영향권에 들며 내일(6일)까지 100~200㎜이상, 지형효과가 더해지는 산지는 5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여서 산사태, 저지대 침수 위험성이 높다.

더욱이 태풍이 근접하는 5일 밤과 6일 사이에 만조시간과 겹치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으면서 침수될 가능성과 강한 바람으로 옥외시설물이나 가로수, 건축공사장, 전신주 붕괴 등의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비상Ⅱ단계 격상 운영으로 24시간 상황근무체계는 및 재난문자서비스, 지역방송, 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게 된다.

또한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로 하여금 재해위험지구,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지속 점검할 방침이다.

아울러 배수구 사전점검 및 양수기 등 수방자재 작동점검, 시설물 결박 등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행정시 및 관련부서에 요청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태풍에 대비해 주변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야외활동과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