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원희룡·반기문 “예멘난민 인도적 의무” 강조

기사승인 2018.06.27  14:03:01

공유
default_news_ad1

- 26일 제13회 제주포럼서 만난 지원문제 논의

원희룡 제주도지사(오른쪽)가 26일 오후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반기문 전 UN사무총장과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두 사람은 "예멘 난민에게 인도주의적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원칙을 천명했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예멘 난민에 대해 인도주의적 차원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제주도는 원희룡 지사가 지난 26일 오후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열리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조직위원장 접견실에서 반기문 전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예멘 난민 사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반 전 사무총장은 재임 시절 “각국의 분쟁들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난민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면서 소말리아와 시리아, 터키, 레바논, 케냐 등에서 마주한 비참한 실상들을 회고했다.

이어 반 전 사무총장은 “국제적인 인도주의 원칙에 입각해 피난민을 받아들이며 생기는 지역의 치안문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 주민과의 동화 문제 이런 것들이 제주를 넘어 모두 한국의 숙제이다 보니 쉬운 대답이 안 나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다 받아 적절한 생활거처라든지 당장에 필요한 인도적 지원을 해가면서 서서히 동화를 시키고 적응을 도와주는 것이 정답이지만, 제주도가 처리하는 입장에서 당연히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이해의 말을 건넸다.

이에 원 지사는 “이미 2012년 제정된 난민법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난민의 처우에 대해 인도주의적 의무를 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다만, 국가적으로 이런 경험이 없고, 강제 징집을 피하기 위한 가짜 난민의 문제나 불법 취업을 위해 난민법을 악용하는 사례 등이 끊임 없이 제보가 되고 있고,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 청원이 40만명 가까이 되는 실정”이라며 현실을 진단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에 입국한 예멘인은 561명, 비자를 통해 입국한 난민도 200여명이다. 우리나라에 총 800여명에 이르는 난민들에 대해 인도주의적 지원의 문제를 넘어 제주의 무비자 입국을 악용하는 사례나 감당해야 할 사회적 비용,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갈등들을 어떻게 조화롭게 해결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이전의 미국 사회에서도 다양한 목소리가 존재했는데 참 민감하고 힘든 문제”라며 “도지사의 혜안으로 평화롭게 잘 해결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