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대 갑질교수, 강의실 밖 학생들 '절규'

기사승인 2018.06.18  11:09:24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비대위 기자회견…"우리는 학생이지 노예가 아닙니다"
국제수상전 교수 자녀 끼워넣기 의혹도…해당교수 파면 촉구

"우리는 학생이지 노예가 아닙니다"

1학기를 마무리하는 기말고사 기간. 강의실이 아닌 잔디밭에서 울분을 토해야만 했던 학생들의 절규다.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학생들은 18일 오전 교내 본관 앞 잔디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갑질교수 의혹을 폭로했다.

4학년 학생들로 이뤄진 비대위에 따르면 전공교수로부터 상습적으로 인격모독과 노동력 착취, 외모비하, 성희롱 피해 등을 당했다고 한다.

매년 되풀이되는 자퇴생들과 휴학생, 전과생들. 그러나 교수들의 '성적'과 '졸업' 협박에 침묵할 수 없었다는게 학생들의 설명.

실제 학생들이 든 피켓에는 '엄마 미안, 교수 무서워서 학교 못다니겠어', '저희는 심부름 센터가 아닙니다', '저희는 가정부가 아닙니다' 등 해당 교수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기자회견에서 "비상대책위원회는 멀티미디어 디자인과 4학년 재학생 모두가 공동대표다"며 "수년간 당행왔던 갑질의 악습을 끊어내고 더 나은 학과를 후배들에게 물려주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당 가해 교수의 즉각적 수업 배제와 평가 제외 ▲해당 가해 교수와 관련 교수진들로부터 학생들을 보호 ▲가해 교수의 공식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 ▲회유와 압박이 아닌 확실한 진상조사 ▲가해 교수의 파면을 제주대학교에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해당 교수가 국제 공모전에서 수상을 하면 자녀의 이름을 끼워넣기를 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도 촉구했다

이들은 "학교와 교수측은 파면을 제외한 모든 요구사항을 들어줄테니 집단행동을 멈춰달라고 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협의의 문제가 아님에도 집단행동을 멈추려고 협의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대측은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규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진상조사해라 2018-06-19 23:47:21

    오죽했으면 학생들이 저럴까...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문제의 교수는 사태가 더욱 악화되기 전에 학생들에게 사과하고
    자진해서 물러나라..제주도 좁은곳이다....내가 교수의 이름을 알게되면 제주도민이 다 안다생각하면 된다...그 이름 떨치고 싶으면 끝가지 뭉개고 있어보라!신고 | 삭제

    • 점입가경 2018-06-19 08:19:21

      "학교와 교수측은 파면을 제외한 모든 요구사항을 들어줄테니 집단행동을 멈춰달라..." 적폐의 근원지인 당사자 파면을 제외하라는 국립대 교수직의 철밥통이 협상의 조건이 되다니 안타깝습니다. 학생들의 피해와 요구 정도에 따라 학교당국은 유연하게 수용해야 합니다. 조기 진화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오죽하면 학생들이 강의실을 뛰쳐 나와 단체행동을 하겠습니까! 학생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군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